헌집 증후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헌집 증후군

헌집 증후군
오래 된 집이 거주자에게 미치는 나쁜영향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 곰팡이, 벌레, 먼지...

 



 

 



오래 된 집안은 보이지 않는 곰팡이와,

세균의 온상일 수 있습니다.  


오래된 집안의 곳곳에 숨어있는 곰팡이와 세균등, 

오염물질이 건강을 위협하고 있으며,

오래된 집의 인테리어를 바꾸고,

가구를 새로들여 놓을때도 

건강에 문제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 헌집 증후군의 발생 원인

 집안 곰팡이는 온도가 섭씨 20~30도, 습도 60% 이상일때 가장 잘 증식하며, 특히 겨울철에 난방과 가습기 가동으로 곰팡이의 서식에 알맞은 환경이 조성됩니다. 건물 단열이 허술한 헌 집의 경우, 공기와 벽의 온도차가 15도 이상 되면서, 고온 다습한 공기가 벽에 부딪쳐 이슬이 맺히는 결로현상이 생깁니다.


 결로 현상이 잘 생기는 창문 주변이나 벽 모서리, 장판 밑, 욕실의 타일 등은 습기가 쉽게 생기는 곰팡이 상습 발생 지역입니다. 곰팡이는 그 자체 보다 번식할 때 공기중에 퍼지는 포자가 위험하면 매우 미세한 포자는 호흡기로 흡입, 각종 기관지염, 알러지, 천식들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곰팡이는 퀴퀴한 냄새로 메스꺼움, 피로감들의 원인이 될 뿐이 아니라 피부질환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대기중에 함유되어 있는 각종 냄새 물질은 호홉시, 후각을 통하여 감지되므로 곧 반응을 나타내게 됩니다. 특히, 농도가 짙은 악쥐 물질은 유해가스로 취급하여 별도로 각 유해물질에 따른 배출허용 기준치를 정하여 법으로 규제하고 있을 정도 입니다.  악취에 의한 인체 영향을 주로 감각에 관련된 것으로, 불쾌감, 혐오감을 들 수 있으며, 그 외 눈이나 호흡기 점막의 자극, 혈압 및 맥박의 변화를 일으킵니다.


 악취로 취급되는 물질들은 대부분 그 농도가 낮으므로 생리학적으로 크게 영향을 주지는 않으나, 식욕감퇴, 구토, 두통, 알러지등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

심리적 영향에 의한 정서 생활의 방해, 작업능력의 저하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집안 분위기를 바꾸려고 인테리어 공사를 한 후, 새집 증후군과 같은 증상에 시달리 수 있습니다.

벽지, 본드, 마감재등에서 발생하는 클로로포름, 벤젠, 아세톤, 포름알데히드등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비염,두드러기, 천식, 기관지염등을 일으킵니다.


 또한, 새 가구에서 나오는 자극적인 냄새 때문에 눈이 시리고, 목이 따가운 경우도 있는데, 가구에 쓰이는 접착제와 방부제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 새집 증후군의 예방법 

곰팡이를 막기 위해 습기 제거.

곰팡이 증식을 막으려면 벽지에 생긴 습기를 마른 걸레로 닦아 내고, 헤어드라이어로 말린 후, 습기제거제를 뿌려 줍니다.

이미 곰팡이가 발생하였을 경우에는, 마른 걸레에 식초를 묻혀 닦아 주면(곰팡이는 산에 약함.) 됩니다.


그래도 제거되지 않으면, 헤어드라이어로 말린 후, 브러시, 치솔, 결이 고운 생트페이퍼등으로 조심스럽게 긁어서 제거합니다.

장판 아래에 습기가 찬 경우에는 마른 걸레로 닦고, 바닥에 신문지를 몇 장 겹쳐 깔아서 습기를 빨아드립니다.


또한, 가습기를 너무 오래 강하게 틀지 않도록 하고, 창문에 물방울이 맺히기 시작하면 작동을 멈춰야 합니다.

헌집 증후군 문제를 해결하는 열쇠는 환기 입니다.

겨울철 이라도 아침과 저녁에 창문을 열어 30분 이상 집안을 환기 하는 것이 좋습니다.

평상시 배수구는 막아 두세요. 

아침에 일어나 화장실을 갈 때, 코를 찌르는 냄새가 심하게 나는 집도 많은데, 이는 오래 된 배수관 에서 나오는 메탄가스와 암모니아 때문입니다. 

대개 U자나 P자 형태인 배수관은 굽은 부분에 물이 약간 고이도록 해서 가스나 냄새가 역류하는 것을 막는 열활을 합니다만, 집이 오래된 경우 낡은 배수관 자체에서 냄새가 납니다.


냄새의 주요성분인 메탄 가스와 암모니아가 두통, 소화장애, 천식 알러지등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개미가 알러지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노후 된 집에는 개미, 바퀴벌레, 파리, 모기등, 해충이 많습니다. 특히 "개미와의 전쟁"을 치르는 집도 있습니다.    

과자를 먹다가 밀봉하지 않고 방이나 거실에 둔 채로, 잠을 자고 아림에 일어나 보면, 개미떼가 과자 주변에 득실 거리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대부분 "애집개미"로 서울 지역 주택 5곳 가운데 1곳에 서식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개미들이 돌아다니며, 세균이나, 병균을 옮겨 인체의 면역력을 약화시키기도 합니다.


특히 개미의 분비물천식과 비염등 알러지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개미 출현을 막기 위해서는 일단 개미의 먹이가 될 만한 것들을 방치 해서은 안 되며 살충제를 사용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스마트 폰으로 접속하신 경우,
본 사이트내의 고객상담실 이미지
또는 전화번호 010-3263-7401

터치 하시면,
전화 걸기로 연결됩니다.
 
전화번호외에,
"메세지 보내기"를 터치하시면,
문자메세지 화면으로 연결됩니다.

 

 

 


• 온누리 환경 서비스 지역 •
서울특별시 / 경기도 / 인천광역시

 




헌집 증후군
상호명: 온누리환경 | 사업자등록번호 : 272-77-00155 | 통신판매업 신고: 2014-의정부-0360 | 대표자 : 김혜연
Copyright ©onnuric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