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집 증후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집 증후군

새집 증후군
새로 지은 집의 건축자재등에서 나오는 유해 물질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 환경공해병 - 새집 증후군

 



 

 



새 집에 들어가면,

건강이 나빠지는 새집 증후군  


새집 증후군은 새로 지은 집으로 이사하거나,

집을 고쳐 지은후, 눈이 따갑고, 목과 머리가 아프며,

아토피성 피부염등을 발생시키는 환경 공해병입니다. 


주로 벽지나, 페인트, 합판, 가구 등에서,

발암물질로 알려진 포름 알데히드와 신경독성물질인 톨루엔이 발생됩니다.

또, 실내에서 미세먼지나 라돈, 석면과 같은 오염물질도 배출됩니다. 

  





● 새집 증후군의 원인과 증상




● 새집 증후군의 발생 원인 


 새집 증후군은 신축 주택에 사용 된, 건축재료로 부터 포름 알데히드 와 휘발성 유기 화합물등의

유기 화합물이 지속적으로 발산되어 실내공기를 오염 시키고, 이러한 물질들이 인체의호흡기나 피부에 접촉함으로써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게다가 최근에는 가구나 각종 스프레이 제품, 전자제품등에서도

이러한 유해 화학물질이 대량으로 발산 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새집 증후군이 최근에 더욱 문제시 되고 있는 이유는 주택의 기밀성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과거의 주택은 문을 닫아도 빈틈이 많아 자연 환기가 충분히 이루어져

유해 화학 물질이 발생해도 농도가 그다지 높지 않았으나,

현재의 주택은 기밀성이 높아져 자연환기에 의한 저감효과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기계적 환기시설을 갖추지 못한 주택에서는

유해 물질이 지속적으로 실내공간에 축적되어 새집 증후군의 현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현재 우리나라 영유아 4명중 1명은 천식, 5명중 1명은 아토피성 피부염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예전에 비해, 현대인들은 화학물질을 축척하기 쉬운 체질로 변화하였으며, 

70년대 이후부터는 화학물질의 생산과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에 있습니다.

또한 새집 증후군의 증상은 사람에 따라 다르며, 체형에 따라 증상의 차이가 있어 의사의 진단이 까다롭기까지 합니다.

 
스마트 폰으로 접속하신 경우,
본 사이트내의 고객상담실 이미지
또는 전화번호 010-3263-7401

터치 하시면,
전화 걸기로 연결됩니다.
 
전화번호외에,
"메세지 보내기"를 터치하시면,
문자메세지 화면으로 연결됩니다.

 

 

 


• 온누리 환경 서비스 지역 •
서울특별시 / 경기도 / 인천광역시

 




새집 증후군
상호명: 온누리환경 | 사업자등록번호 : 272-77-00155 | 통신판매업 신고: 2014-의정부-0360 | 대표자 : 김혜연
Copyright ©onnurics.com. All rights reserved.